2018년 K리그 심판 수당 총액 18억...'심판 꿈나무' 증가 추세

부가티

2019-01-09 12:22:05

조회 : 2302 좋아요갯수2 나빠요갯수0 신고하기신고하기

이 작성자의 글 더보기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2018년 한 해 동안 K리그에서 활동한 심판들에게 지급된 수당 총액을 발표했다. 지급된 수당 총액은 약 1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작년 한해, VAR(비디오 판독 시스템)시행 등 K리그가 심판 및 판정 관련 정책에 투입한 예산은 총 50억 원에 이른다.

K리그1(1부)의 주심 1인당 연간 평균 배정 경기 수는 26.6경기(대기심 배정 경기 포함), 평균 수령액은 약 6,000만원이었다. 부심 1인당 연간 평균 배정 경기 수는 35.8경기, 평균 수령액은 약 3,800만원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수당을 받은 심판은 주심이 7,040만원, 부심이 4,300만원이었다.

현대축구에서 심판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심판의 직업적 매력이 부각 되면서 K리그 심판에 도전하는 '심판 꿈나무'도 증가하는 추세다. 비단 어린 꿈나무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한평생 그라운드를 누빈 현역 K리그 선수들에게도 심판은 매력적인 직업이다.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프로선수 심판육성 교육을 통해 3급 심판 자격증에 도전, 은퇴 이후의 삶을 계획하는 선수들도 있다.

K리그 심판이 되기 위해서는 KFA 1급 심판 자격증 취득, 내셔널리그 및 K3 리그 등에서의 경험을 통해 자격을 인정받아야 한다. 다양한 강습회와 훈련을 통해 지식과 경험을 쌓고나면 진정한 K리그 심판으로 거듭날 수 있다.

한 번 심판이 곧 영원한 심판인 것은 아니다. K리그 심판들은 심판자격 등급을 유지하기 위해 매년 강도 높은 체력테스트와 평가시험, 철저한 고과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2017년 도입된 VAR심판의 자격을 취득하기 위한 승인 절차도 빼놓을 수 없다. 뿐만 아니라 매 시즌 종료 후에는 연간 평가결과를 종합해 K리그1(1부), 2(2부)와 아마추어의 심판의 승강도 이루어진다.

연맹은 심판육성만큼 교육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판정 정확도 향상과 심판 역량강화를 위해 동·하계 전지훈련을 포함, 연간 10회 심판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K리그 심판 교육관리 시스템(KRMS)'를 활용한 영상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좋아요 싫어요
본 서비스는 컴퍼스 (www.compass.co.kr) 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입니다.
부가티님의 다른글
2018년 K리그 심판 수당 총액 18억...'심..[1]
KCC 반격 이끈 이정현, 개인 2번째 라운..[0]
[견제구] 불펜으로 흥한 한화, 가을야구 ..[1]
‘은퇴 선언’ 킨, “2002 WC 기억, 영원히 ..[0]
베츠·옐리치 MVP…기대주 드디어 꽃피우다[1]
자유게시판 인기글